신아속보
文대통령, 삼청동 주민센터서 지방선거 '사전투표'
文대통령, 삼청동 주민센터서 지방선거 '사전투표'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6.0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투표제도 실시 이래  최초…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 동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고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고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8일 청와대 근처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고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했다.

현직 대통령이 사전투표를 하는 것은 지난 2013년 4월 국회의원 재보선 당시 사전투표제도가 실시된 이래  처음이다. 

지난 2016년 4월 총선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이 투표 참여를 독려하고자 사전투표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정치적 논란을 고려해 취소한 바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사전투표와 관련해 지난 4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북미 정상회담과는 무관하다.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사전투표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등 청와대 직원들도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