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 방북… 시설·통신 등 점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 방북… 시설·통신 등 점검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0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 위한 의미있는 조치"
"연락사무소, 개성공단 중단과는 직접 관련 없어"
개성공단 일대.
개성공단 일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이 개성공단을 현장점검하기 위해 8일 방북했다. 추진단은 통신 설비 등을 점검하고 북측과 실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추진단 단장인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전 경기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북측으로 출경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남북공동연락사소 설치는 판문점선언 이행의 첫 번째 조치이면서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중요한 의미있는 조치"라고 말했다.

이어 "공동연락사무소가 조속히 개설될 수 있도록 오늘 철저하게 관련 시설 점검하고 돌아오겠다"며 "오늘 저희가 방문해서 점검하는 건 기본적으로 공동연락사무소 설치와 관련된 시설 등을 점검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천 차관은 '남북 간 화상 전화나 통신선에 대한 논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화상전화는 저희가 현재 검토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그러나 앞으로 연락사무소가 설치되는 데 있어 필요한 통신관련 사항은 저희가 점검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는 '연락사무소 운영의 연속성·안정성은 어떻게 담보할 생각이냐'는 질문에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사항"이라며 "(운영이)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해 여러 가지 제도적 장치라든지 시설점검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앞으로 북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처럼 운영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것(남북공동연락사무소)은 개성공단 중단과 직접 관련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 사업은 남북 정상간 합의해서 설치하는 시설이라고 이해해달라"고 강조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 일행이 8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하고 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 일행이 8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하고 있다.

천 차관을 비롯해 청와대 당국자 1명, 현대아산 관계자 2명, KT 관계자 2명, 개성공단 지원재단 관계자 3명 등으로 구성된 추진단 14명은 이날 오후 5시쯤 CIQ를 통해 돌아올 계획이다.

추진단은 개성에 머무는 동안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와 직원 숙소,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관련시설과 장비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현장점검에는 북측 관계자들도 참석해 우리 측 관계자들과 필요한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통일부가 전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1일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4·27 판문점 선언'에서 설치하기로 합의했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장소를 개성공단 내로 구체화하는 데 합의했다.

정부는 현장 방문 결과를 토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에 적합한 장소를 선정해 개보수 작업을 시작하는 한편 임시연락사무소를 먼저 개소할 예정이다.

남측 관계자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것은 2016년 2월 가동이 전면 중단된 후 2년 4개월 만이다.

당시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이유로 개성공단 가동중단을 결정했고, 직후 북한이 '남측 인원을 전원 추방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관리한다'고 통보하면서 공단을 폐쇄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