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찰, 넥센 박동원·조상우 구속영장 재신청 검토
경찰, 넥센 박동원·조상우 구속영장 재신청 검토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8.06.0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동원(왼쪽)과 조상우. (사진=연합뉴스)
박동원(왼쪽)과 조상우.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성폭행 혐의를 받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박동원(28)과 조상우(24) 선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박동원, 조상우 등 두 선수에 대한 보강수사를 이달 말까지 진행해 영장을 재신청할 방침이라고 7일 밝혔다.

두 선수는 지난달 23일 새벽에 넥센 선수단 원정 숙소인 인천의 한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 여성의 친구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및 강간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지난 4일 기각 당했다.

당시 검찰은 보강 수사를 지시했고, 경찰은 두 선수를 추가 소환해 피의자 진술을 다시 확인하고 관련 증거를 보강한 뒤 구속영장 재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두 선수의 추가 소환은 다음 주 중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 관계자는 "일정은 조율해서 결정하겠지만, 이번 주에 추가 조사하기는 힘들 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두 선수는 지난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