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개성공단 재개와 무관"
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개성공단 재개와 무관"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0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점검단 파견은 현재 북측과 협의 중에 있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7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개성공단 재개 문제와 상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 설치를 위한 사전점검단 파견과 관련해 "현재 북측과 협의 중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사전점검단 파견 일정과 관련해선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문서 교환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1일 판문점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가까운 시일 내에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공단에 개설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또 오는 15일 이전에 남측 사전 점검단이 시설 상태 점검을 위해 방북하고, 본사무소 개소 이전에 임시 사무소를 개소키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개성공단은 2016년 2월 정부가 가동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뒤 북측이 '남측 인원을 전원 추방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관리한다'고 통보하면서 폐쇄됐다.

당시 북한은 같은 해 1월 4차 핵실험을 감행, 2월에는 광명성4호를 발사하면서 한반도 정세가 격랑에 휩싸였다. 북측의 갑작스러운 통보로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들은 완제품도 제대로 챙기지 못하고 철수했다.

이후 2년여 동안 개성공단 물자가 반출되고 일부 시설이 가동된다는 소식에 입주기업 관계자들이 수차례 방북 신청을 했으나, 정부는 유보한다는 입장만 밝혀 재개여부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