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행안부, 고용위기지역 공공일자리 제공 '희망근로사업' 추진
행안부, 고용위기지역 공공일자리 제공 '희망근로사업' 추진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6.0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51억9천만원 투입… 7월부터 12월까지 1910명에 일자리 제공

행정안전부가 전북 군산 등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8개 지역에 대해 한시적으로 1900여개 공공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행안부는 이들 지역에 실직자들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희망근로사업을 오는 7월부터 12월까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전북 군산을 포함해 울산 동구, 전남 목포·영암, 경남 창원 진해·통영·거제·고성 등 8곳의 지방자치단체는 고용사정이 현저히 나빠지거나 나빠질 우려가 있어 지난 4~5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번 희망근로사업에는 정부가 총 151억9000만원을 투입하게 되며 각 지역별로 울산 동구 150명, 군산 500명, 목포 200명, 영암 100명, 창원 진해구 240명, 거제 300명, 통영 200명, 고성 220명 등 총 191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각 지자체는 오는 6∼7월 참여자를 모집해 선발하게 되며 고용위기지역 실직자나 실직자의 배우자를 우선 선발하고 취업취약계층 등 참여도 허용된다.

희망근로사업 참가자는 1일 8시간씩 주5일 근무를 하게 되며 4대 보험이 지원된다. 65세 이상 고령자는 안전사고, 다른 일자리사업과 형평성을 고려, 주 15시간 이내로 근무시간이 제한된다.

사업 대상은 지역 여건과 특성 등을 고려해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선정할 수 있으며 하천 방제·방역, 산림폐기물 수집·제거 등 공익성 일자리를 우선해 추진하게 된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조선경기침체와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 등에 따른 고용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각 지자체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서준 기자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