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지난 1분기 카카오뱅크·케이뱅크 자본비율 급락
지난 1분기 카카오뱅크·케이뱅크 자본비율 급락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6.0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분기 국내은행들의 자기 자본비율이 소폭 오른 반면 인터넷 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자본비율은 크게 하락했다.

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3월 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본비율 현황에 따르면 1분기 말 국내 은행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5.34%로 전년 말 대비 0.1%포인트 올라갔다.

기본자본비율(13.30%)과 보통주 자본비율(12.77%)도 각각 0.18%포인트, 0.21%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인터넷 은행은 총자본비율(14.47%→11.36%)과 기본자본비율(13.99%→11.00%) 모두 하락했다.

금감원은 인터넷 은행이 영업 확대로 대출은 많이 늘었지만 당기순손실이 이어지면서 자본은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카카오뱅크는 총자본비율이 13.74%에서 10.96%로, 기본자본비율은 13.25%에서 10.63%로 각각 하락했다.

케이뱅크도 총자본비율(18.15%→13.48%)과 기본자본비율(17.68%→12.97%)이 각각 4.66%포인트, 4.71%포인트 내려갔다.

다만 카카오뱅크는 지난 4월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했고, 케이뱅크도 지난달 1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해 두 은행 모두 앞으로 자본비율이 올라갈 가능성은 있다.
 
인터넷은행을 제외한 은행권의 자본비율은 대체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BIS 기준 평균 총자본비율은 15.34%, 기본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3.30%와 12.77%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총자본비율은 0.10%포인트, 기본자본비율은 0.18%포인트, 그리고 보통주 자본비율은 0.21%포인트 개선됐다.

개선된 실적에 힘입어 총자본증가율(+0.9%, +2조원)이 위험가중자산증가율(+0.3%, +4조원)을 상회했기 때문이다.

개별 은행별로는 씨티은행의 총자본비율이 18.94%로 가장 높았다.

신한은행(16.30%)과 KEB하나은행(16.27%)도 높은 수준의 총자본비율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