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한금융, 금융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300억 지원
신한금융, 금융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300억 지원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6.0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은 서울 중구 본사에서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와 저신용자 재기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은 △교육참여수당 지원 대상자의 접수·지원과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운영(신한금융그룹) △저신용자 맞춤형 취업서비스 제공 및 고용노동부 취업성공패키지 사업 연계(서민금융진흥원) △저신용자 채무조정 지원 및 고용노동부 취업성공패키지 참여 지원(신용회복위원회) 등으로 구성됐다.

신한금융은 이번 사업에 3년간 모두 300억 원을 투입해 신용위기와 실직상황에 놓인 금융 취약계층이 고용노동부 직업능력개발 훈련 기간 교육에 집중할 수 있도록 1인당 최대 180만원 교육참여수당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