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글로비스, 200억원 규모 상생협력 기금 운영
현대글로비스, 200억원 규모 상생협력 기금 운영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6.0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 구입‧중소 물류기업 자금대출시 일정 이자 지원
지난 1일 경기 화성시 향남물류센터에서 구형준 현대글로비스 물류사업본부장(오른쪽)과 김광규 씨가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글로비스)
지난 1일 경기 화성시 향남물류센터에서 구형준 현대글로비스 물류사업본부장(오른쪽)과 김광규 씨가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글로비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가 지난 1일 경기 화성시 향남물류센터에서 첫 상생협력 펀드 운영기금을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상생협력 펀드는 현대글로비스가 화물차 운전기사와 중소 물류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흐름을 돕기 위해 200억원 규모로 마련한 상생 기금이다. 이 기금의 활용 방법은 은행에 예치 시켜서 발생하는 이자를 활용해 중소 물류인의 대출이자 중 20% 안팎에 해당하는 금액을 직접 지원한다.

이에 따라 운전기사의 화물차 구입과 중소 물류기업의 경영에 필요한 자금 대출 시 일정 이자를 부담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수혜자는 펀드 지원 신청자 중 현대글로비스 내부 심의위원회와 대출기관의 심사를 거쳐 결정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연간 50명의 운전기사와 10개 협력사에 펀드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상생협력 펀드의 첫 수혜자가 된 김광규 씨(63)는 지난 26년간 화물차를 운전해 왔으며, 2013년부터 현대글로비스의 완성차 운송을 담당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달 자동차 수송용 트럭을 신차로 교체하며 상생협력 펀드를 신청했고, 차량 구매 대출 금액 이자 지원을 받게 됐다.

김씨는 "화물차는 가격이 워낙 비싸 대출이자도 많은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며 "노후화된 차를 이번에 바꾸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하게 현대글로비스가 차량 대출금에 대한 이자 부담을 덜어줘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9월 협력사 및 물류산업 종사자들과 ‘상생협력 협약식’을 개최하는 등 상생경영을 실시하고 있다.

이달부터 실시하는 상생협력 펀드 200억원을 비롯해 안전문화 전파, 물류인력 양성, 중소 물류기업 경영컨설팅에 필요한 기금 총 500억원을 조성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상생협력 펀드 운영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추가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013년 국내 물류 대기업 최초로 중소 물류사와 종사자를 위해 비영리 법인 '물류산업진흥재단'을 설립하고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보다 적극적인 상생협력을 펼치고자 물류산업진흥재단 지원 규모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상생협력 펀드는 운전기사의 생계를 책임지는 화물차 구입과 중소 협력사의 경영자금 확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다"며 "현대글로비스의 상생경영 강화 프로그램들이 물류산업계의 동반성장 문화 확산에 의미 있는 시도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