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시중금리 상승, 가계대출 상환 부담 커져
시중금리 상승, 가계대출 상환 부담 커져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6.0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소득 8%↓ 이자비용 33%↑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시중금리가 상승기로 접어들자 가계대출 상환 부담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특히 저소득층의 올해 1분기 소득은 1년 전보다 8% 감소한 반면 이자비용은 33% 뛰었다.

3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소득 5분위(5구간) 기준으로 1분기 하위 20%(1분위) 가구의 월평균 이자비용은 약 4만2200원(10원 이하 반올림)이다.

소득 하위 20%의 이자비용은 지난해 동기(3만1800원)보다 32.9% 늘어나며 2003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소득은 128만7000원으로 같은 기간 8.0% 감소했다.

1분기 이자비용은 전체 평균 9만5600원으로 1년 전보다 23.1% 늘었다. 소득은 476만3000원으로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비용은 2012년 3분기(9만6500원) 이래 5년 반 만에 최대다. 물가 변동 요인을 제외한 가계 실질 이자비용은 지난해 동기대비 21.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실질 소득 증가율(2.4%)의 9배에 달했다.

이자비용이 늘어난 요인으로 지난 수년간 가계대출 급증과 최근 금리 상승을 꼽을 수 있다.

예금은행 가계대출 가중평균 금리는 잔액기준으로 2016년 4분기(연 3.18%)에 바닥을 찍고 상승세다. 올해 1분기에는 연 3.46%로 2015년 3분기와 같은 수준으로 올라섰다. 금리는 같은 수준이지만 이자비용은 당시(약 8만3900원)보다 14% 증가했다.

문제는 저소득층 가운데 한계 상황에 놓인 가계다. 금리 상승으로 이자비용이 확대되는 반면 소득이 줄면 한계가구는 위기상황에 몰리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말 기준 소득 1분위 가구 부채는 1365만원이었지만 부채를 보유한 가구로 한정하면 4464만원으로 뛰었다.

금리가 오르면서 이들의 상환 부담도 커졌다. 부채를 보유한 소득 1분위의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상환액 비율은 60.5%에 달했다. 1년 전(41.3%)에서 20%포인트 가까이 급등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