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당 "6월 국회 소집이 방탄국회?… 체포동의안 회피 생각 없다"
한국당 "6월 국회 소집이 방탄국회?… 체포동의안 회피 생각 없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0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대표실 명의로 입장문… "3당 공동성명에 유감"

자유한국당은 1일 한국당을 제외한 원내교섭 3단체가 '6월 임시국회' 소집을 권성동 의원을 위한 '방탄국회'라고 비판한 데 대해 "체포동의안 처리를 기피하거나 회피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실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한국당이 소집요구한 6월 국회를 방탄국회로 규정하는 원내교섭 3단체 성명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6월 국회는 20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은 물론 개헌과 미북정상회담, 드루킹 국정조사, 민생현안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 등을 해야 할 많은 과제를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체포동의안 문제는 6월 국회가 처리해야 할 현안과 안건 중 하나일 뿐"이라며 "체포동의안 문제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 처리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6월 말까지 정해져있는 헌정특위 활동을 통해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은 폐지하고 면책특권은 제한하는 방향으로 특권을 내려놓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들은 "그럼에도 원내교선 3단체가 6월 국회를 방탄국회로 규정하고자 한다며 국회 소집을 거부할 게 아니라 체포동의안을 포함한 드루킹 국정조사 등 안건처리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앞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동철 바른미래당, 장병완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원내대표는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한국당이 체포동의안이 제출된 자당 권성동 의원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국회를 소집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