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김동연 패싱' 논란에 "경제정책 컨트롤타워 역할 한다"
靑, '김동연 패싱' 논란에 "경제정책 컨트롤타워 역할 한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01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대화 조심스럽게 주의 기울여 지켜보고 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는 1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패싱 논란'과 관련, "경제 전반에 대한 권한을 기재부 장관에게 줬기 때문에 경제부총리라고 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날 국가재정전략회의가 끝난 후 김 부총리가 패싱을 당했다는 보도가 잇따랐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왜 기재부 장관을 경제부총리로 앉혔겠느냐"며 "김 부총리가 경제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전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의 긍정적 효과가 90%'라고 한 것에 대해 "소득 기준으로 하위 10%를 제외하고는 90%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모두 소득이 증가하는 효과를 봤다"면서 "근로소득에 한해서는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소득격차도 줄어든 것으로 통계 결과가 있는데, 이런 긍정적 효과를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하위 10%에 대해서는 오히려 소득이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다"며 "그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분석이 안 된 상황이다. 원인을 따져보고 방안이 무엇인지 찾아보자는 것이 문 대통령 말씀의 취지"라고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뉴욕 회동과 관련해서는 "진행 중인 사안이므로 그때그때 특별히 입장을 낼 계기는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조심스럽게 그리고 주의를 기울여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철 부위원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친서를 들고 내일 (워싱턴DC로) 간다니 북미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으로 여겨지고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