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담판' 앞둔 폼페이오-김영철, 뉴욕서 90분간 만찬
'세기의 담판' 앞둔 폼페이오-김영철, 뉴욕서 90분간 만찬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5.3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만찬회동이 종료됐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31일(현지시간)로 예정된 본격적인 회담에 앞서 30일 뉴욕에서 만찬회동을 가졌다.

이날 만찬은 뉴욕 맨해튼 38번가에 있는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의 관저에서 오후 7시부터 시작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약 15분 전에 만찬장에 먼저 도착했다. 김 부위원장은 만찬 시간에 거의 맞춰 만찬장에 도착했다.

만찬은 약 90분 만에 끝났다. 회담장의 분위기는 전해지지 않았다. 만찬을 마친 김 부위원장은 차량을 타고 만찬장에서 떠나 곧바로 숙소로 향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에 도착해 숙소인 플라자호텔에 들어서고 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에 도착해 숙소인 플라자호텔에 들어서고 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31일 북미정상회담 의제와 일정 등에 대해서 장시간에 걸친 논의를 벌일 예정이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내일은 회담 일정으로 꽉 찰 것"이라고 얘기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양측은 북한의 중대한 비핵화 조치와 그에 상응하는 미국의 북한에 대한 체제 안전 보장 사이의 '절충점' 찾기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 대변인도 "지금 진행되는 대화들은 (한)반도의 비핵화에 집중될 것이다"며 "우선적 초점은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