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걷잡을 수 없이 커진 '라돈 침대', 땜질식 처방 그만해야
[기자수첩] 걷잡을 수 없이 커진 '라돈 침대', 땜질식 처방 그만해야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5.2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돈 침대'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번져만 가고 있다.

이번 라돈 침대의 사태는 시중에서 유통된 한 제조사의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규정한 무색, 무취, 무미의 기체로 폐암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이다. 라돈 가스 자체는 다른 원소와 반응하지 않지만, 붕괴 결과로 생기는 물질이 호흡기를 통해 폐 안으로 들어가면 폐암의 원인이 된다.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은 안전을 확인하는 심사 당국, 그리고 안일안 대처로 사태를 키운 정부의 책임이 가장 크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매트리스 1차 조사에서 방사선 피폭선량(몸에 노출되는 방사선량)이 기준치 이하로 나왔다고 발표한 지 닷새 만에 매트리스 7종의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고 9.3배에 이른다는 2차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결과를 완전히 뒤집었다.

1차 조사 때는 매트리스 '속커버'만 조사했다가, 2차 때는 속커버 안쪽의 '스펀지'까지 확대해 이런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애초 호흡기와 직접 맞닿는 제품에 대한 평가기준조차 없었던 것을 보면 국내 공산품의 안전성 심사가 얼마나 부실한지 짐작할 수 있다.

결국 원안위의 이런 오락가락 행보가 파장을 키우면서 소비자들의 불신과 혼란만 더 부추겼다.

여기에 10년 전에도 모 업체의 침대에 방사능이 검출돼 문제가 됐지만, 당시 정부는 방사능 검출량을 규제하는 제도적 대책을 미루다 뒤늦게 시행해 소비자 불안을 부채질했다.

지금 상황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국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문제의 제품 모두를 조속히 수거하고, 라돈 침대의 사용을 전면 중단시키는 일이다.

또한 이 침대에 대한 전수조사와 철저한 진상규명 그리고 침대를 사용한 사람들의 건강 실태에 대해서도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

언제까지 해결하겠다는 식의 입에 발린 말은 이제는 국민들에게 그저 일시적인 땜질 처방에 불과하다.

정부는 이번 상황에 대해 안일한 대처가 아닌 전면적인 실태조사를 벌이고, 후속 조처를 마련해 소비자들의 불신·불안을 해소하는 믿음직한 해법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