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정주 넥슨 창업주…"큰 책임감 느껴" 1000억 추가 기부
김정주 넥슨 창업주…"큰 책임감 느껴" 1000억 추가 기부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5.2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에게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 공개적 약속
김정주 NXC 대표 (사진=넥슨)
김정주 NXC 대표

진경준 전 검사장 주식 특혜 제공 논란으로 재판을 받았던 김정주 NXC(넥슨 지주자) 대표가 공식입장을 내놨다.

29일 김 대표는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배표하며 "재판 받던 중 지난 1994년 컴퓨터를 좋아하는 친구들과 창업했던 조그만 회사가 자산총액 5조를 넘어서는 준대기업으로 지정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저와 제 주변을 깊이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회사를 세웠을 때부터 한번도 흔들림 없었던 생각이였지만 공개적인 약속이 성실한 실행을 이끈다는 다짐으로 약속드린다"며 "(경영권을) 자녀에게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청년들의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 우리 사회에 필요한 일들로 기부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지난 경험으로 볼 때 1000억원 이상이 필요할 것 같다"며 추가적으로 기부 의사를 밝혔다.

이번일로 더 큰 사회적 책무를 느끼게 되었고 더불어 회사가 계속 혁신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이유에서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전문가를 모시고 투명한 준비 과정을 거친 뒤 조속한 시일 내에 기부 규모와 방식, 운영 주체와 활동 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