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노동시간 단축, 우리 사회에 큰 변화 가져올 것"
文대통령 "노동시간 단축, 우리 사회에 큰 변화 가져올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2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 주재… "새로운 일자리 창출 될 수 있을 것"
"추경 늦어졌기 때문에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오른쪽은 임종석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오른쪽은 임종석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7월1일부터 시행되는 노동시간 단축은 우리 사회에 커다란 변화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OECD 국가의 연평균 노동시간 보다 300시간 이상 더 많이 일해 온 우리 노동자들이 장시간 노동과 과로에서 벗어나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갖고, 저녁 있는 인간다운 삶을 누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이에게도 엄마 아빠가 함께 돌볼 수 있는 시간이 많아질 것이며 기업에게는 창의와 혁신을 통해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 가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노동시장에는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껏 경험해 보지 않은 변화의 과정에서 임금 감소나 경영부담 등 우려가 있지만 300인 이상 기업부터 노동시간 단축이 단계적으로 적용되기 때문에 우리 사회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노동시간 단축이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난 5월 17일 신규채용 및 임금 보전지원, 업종별 대책 등을 담은 종합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며 "그러나 산업현장에서는 정부가 예상하지 않은 애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노선버스 등 근로시간 특례에서 제외되는 업종은 단시간에 추가 인력의 충원이 어려워 보완적 조치가 필요할 수도 있다"며 "노동부와 관계부처는 현장과 긴밀히 소통해 상황을 잘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대책을 유연하게 수정·보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민·기업·노동자들에게 노동시간 단축의 필요성과 또 단계적인 시행, 지원대책 등을 소상하게 알리고 노사정이 협력해 노동시간 단축이 현장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확정된 3조9000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과 관련해서는 "다소 늦어졌기 때문에 이제부터라도 청년들과 고용위기 지역 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추경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각 부처는 추경의 효과가 빠른 시일 내에 현장에서 나타날 수 있도록 사전에 마련한 집행계획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차질 없이 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차질 없는 집행에 꼭 필요한 것이 홍보"라며 "중소·중견기업과 청년들, 그리고 군산·거제·창원·통영·고성·영암·목포·울산 동부 등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잘 홍보해 수혜 대상자가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일이 없도록 특별히 노력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재부는 추경 집행상황을 총괄 점검하고,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등 지자체가 관련 예산을 함께 편성해야 하는 국고보조사업의 경우 지자체와의 협업을 긴밀하게 진행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