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구채 지난해까지 12조원 발행…올해 대규모 조기상환
영구채 지난해까지 12조원 발행…올해 대규모 조기상환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5.29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기업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44개 기업이 영구채(신종자본증권) 12조원어치를 발행했한 것을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영구채 발행규모는 12조164억원으로 국내 발행액이 9조7541억원, 해외는 2조2623억원이다. 국내는 모두 사모 발행이다.

영구채는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되는 회사채로서 지난 2012년부터 발행되기 시작했다. 통상 만기가 30년 이상으로 발행사가 발행 5년 후 조기상환권(콜옵션)을 가지며 상환권을 미행사하는 경우 가산금리가 부과된다. 

영구채 발행액은 2012년 1조2543억원에서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된 2013년 2조4600억원으로 급증했다가 2014년 1조3329억원, 2015년 2조8448억원, 2016년 1조6290억원, 지난해 2조4954억원 등으로 증감을 거듭했다.

올해 조기상환 규모는 지난해(1조3000억원)보다 크게 늘어난 3조6000억원으로 전체 발행액의 30.2%를 차지했다.

이는 2013년 대규모 발행분의 조기상환 시점(5년)이 도래한 데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올해 조기상환 예정회사 중에는 재무상태가 취약한 발행사가 4곳 있다고 진단했다.

이는 영구채 발행 전 부채비율이 300%를 초과한 기업들이다.

금감원은 “대부분 영구채 조기상환 자금을 회사채 발행으로 조달하고 있어 일부 발행사의 경우 조기상환 시 재무구조가 급격히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발행사가 차환자금을 회사채가 아닌 영구채로 조달하는 경우 재무구조는 유지되나 실질적인 재무상태가 개선되지 않을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구채는 일반 회사채보다 위험성이 큰 상품이며 영구채 조기상환 시 발행사의 재무구조가 악화할 위험이 있으니 금융투자상품 투자판단 시 세부 발행조건과 상환계획 등 공시내용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