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특사경, 과자류 식품제조·가공업체 6곳 적발
대전시 특사경, 과자류 식품제조·가공업체 6곳 적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8.05.2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특사경이 과자류 식품제조·가공업체 6곳을 적발했다. (사진=대전시 특사경)
대전시 특사경이 과자류 식품제조·가공업체 6곳을 적발했다. (사진=대전시 특사경)

대전시 특별사법경찰은 개학기를 맞아 지난 3월12일부터 이달 11일까지 과자류 식품제조·가공업소 및 청소년유해업소를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해 식품위생법 및 청소년보호법을 위반한 업체 6곳을 형사입건 했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적발내용은 △허위표시 제조·유통 1곳 △무신고 영업 2곳 △무 표시제품 제조·유통 2곳 △청소년유해 미표시 1곳 등이다.

서구의 A업체는 관할 구청에 품목보고 없이 뻥튀기 주원료를 제조·가공해 1600㎏을 사실과 다르게 허위 표시해 고속도로휴게소 등에 유통·판매했다.

특히, 고속도로휴게소 2곳은 영업 신고를 하지 않고 무신고로 A업체에서 제조·가공한 원료 370㎏을 구입해 뻥튀기를 제조·판매하면서 감미료인 삭카린나트륨을 넣고도 천연 감미료를 넣은 것처럼 허위로 표시해 판매하다 적발됐다.

(사진=대전시 특사경)
(사진=대전시 특사경)

대덕구의 B업체는 무표시제품을 유통하고 C업체는 B업체에서 무표시제품 원료를 구입해 과자류를 제조·가공해 판매하다 적발됐다.

이밖에 학교주변 북카페에서 청소년 관람불가 유해매체물 만화책 등을 청소년유해 표시 없이 진열·구독 할 수 있게 영업한 업소가 청소년보호법 위반으로 적발되기도 했다.

시 특별사법경찰 관계자는 “어린이 기호식품을 제조·가공하는 업체가 부정·불량식품을 제조하는 행위는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앞으로도 강력하게 단속해 어린이들이 먹거리를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