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갑질 논란' 이명희 15시간 가량 조사… "죄송합니다"만 반복
'갑질 논란' 이명희 15시간 가량 조사… "죄송합니다"만 반복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5.29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붓고 손찌검한 의혹이 제기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붓고 손찌검한 의혹이 제기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직원과 수행기사 등에 대한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15시간 가량의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이 이사장은 지난 2014년 인천 그랜드 하얏트호텔 공사현장 인부, 자택 내부 공사 작업자, 경비원과 가정부, 수행기사 등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이 이사장에게 폭언·폭행을 당했다는 한진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과 운전기사, 자택 경비원, 가사도우미 등을 한 달에 걸쳐 광범위하게 조사해 11명의 피해자를 확보했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이 이사장을 상대로 피해자 11명이 진술한 각종 폭언·폭행 등 각종 '갑질 의혹'을 조목조목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 내용을 토대로 이 이사장에 대한 추가 소환  및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