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軍 "K-9 자주포 폭발사고 부상 전역자, 적극 지원할 것"
軍 "K-9 자주포 폭발사고 부상 전역자, 적극 지원할 것"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군 당국이 지난해 8월 강원도 철원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폭발사고'로 전신화상을 입고 전역한 장병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찬호 병장 등 K-9자주포 폭발사고 부상 장병은 현재 화상치료 전문 민간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군 내 환자관리 전담인력이 부상 장병의 의료지원 상황을 지속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부상 장병이 유공자로 결정될 때까지 치료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라며 "국방부와 또 같은 수준의 의료지원 및 최선의 보험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가보훈처와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한 육군 관계자는 "육군은 현재 환자지원팀을 꾸리고 월 2~3회 부상 장병들을 찾아 어려운 점을 듣고 관련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병원 전담 간부도 상주하면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와 함께 민간병원 위탁치료비·간병료 등 전부 지급하고 있다"며 "5포병여단에서 장병 격려금으로 해서 간병가족 지원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육군중앙복지기금으로 관련된 지원을 하고 있다"며 "전역 후 국방부에서 치료비는 전액 동일하게 지원되는데 전역 후에는 국가유공자 신청을 하고 선정 이후에는 보훈처에서 관련 사무를 맡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공자 신청 시 관련 절차 등 모든 것들에 대해 설명하고 (유공자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유공자 선정 이후 의료지원 범위가 동일하도록 국방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달 24일 전역한 이 병장은 현재 민간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국방 환자관리 훈령에 따라 6개월 동안 국방부가 치료비 전액을 지원한다.

다만 이 병장이 오는 11월 24일까지 국가유공자로 지정되지 않으면 이후부터는 치료비 지원이 어렵다. 보훈처는 이 병장이 유공자 신청을 하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심사를 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병장의 치료비를 지원하고 국가유공자로 지정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 글이 올라와 25만여 명이 동의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