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경제 거시지표-국민체감 간극 있을 수 있다"
文대통령 "경제 거시지표-국민체감 간극 있을 수 있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2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서… "정부의 정책 기조 제대로 가고 있는지 점검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경제에 관한 거시지표와 국민들의 체감 사이에 큰 간극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금년도 1/4분기 경제성장률이 전기 대비 1.1% 성장하고, 가계 소득이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경제 상황이 개선되고 있는 반면 일자리 증가 속도가 둔화되고 하위 20%의 가계 소득이 감소하면서 소득 분배가 악화되었다는 통계가 발표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정부의 정책 기조가 제대로 가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일자리 정책과 소득주도 성장 정책의 성과가 국민 실생활에서 구현되는 데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경제 정책은 긴 호흡이 필요하므로 단기적인 성과에 매달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일자리와 소득의 양극화 완화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에 대해 국민들의 공감을 얻어나가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집행, 청년일자리 추경, 노사정 사회적 대타협 등 금년도 경제 정책의 큰 방향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함께 "경제성장의 혜택으로부터 소외된 저소득 국민들에 대한 정책을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고령, 무직, 저소득 가구의 생활 안정이 시급하다. 이 분들의 생활은 기본적으로 국가가 나서서 도와야 한다"며 "기초생활보장제도 개선과 노후소득 보장 정책들을 다시 한 번 점검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기초연금 수급자와 어르신들을 위한 일자리 확대 지원도 더욱 강화돼야 할 것"이라며 "또한 최저임금 사각지대 해소, 근로장려금 지급 등을 통해 근로 빈곤 계층을 줄이는데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패한 자영업자들의 재기를 돕는 사회안전망 강화와 재취업 지원 정책에 대해서도 종합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내일 긴급 경제점검회의에서는 대책을 급하게 마련하는 것보다 경제 현실을 정확하게 점검하고, 그 점검을 다함께 공유하는데 주력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