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오토에버, ‘IT 꿈나무’ 성장 지원 사업 추진
현대오토에버, ‘IT 꿈나무’ 성장 지원 사업 추진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5.2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꿈나무 성장 지원 사업 홍보물.(자료=현대오토에버)
IT꿈나무 성장 지원 사업 홍보물.(자료=현대오토에버)

현대차그룹의 정보통신기술(ICT) 전문 서비스 기업인 현대오토에버가 ‘IT 꿈나무 성장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현대오토에버는 디지털 전환을 주도할 IT 특성화 고등학생의 ‘CCNA(Cisco Certified Network Associate)’ 자격증과 ‘CCNP(Cisco Certified Network Professional)’ 자격증 취득을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CCNA는 초급 단계의 네트워크 자격증이고, CCNP는 전문적인 네트워크 지식이 있음을 증명하는 자격증이다. 이 두 자격증은 IT업계 종사하기 위해선 필수에 가깝지만, 시험 전형료가 만만치 않다는 것이 IT업계 종사자들의 일반적인 의견이다.

특히 CCNP 자격증은 비싼 시험료로 인해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은 시험을 계속 유예하거나 심지어는 포기하기도 한다고 현대오토에버 측은 설명했다.

이러한 현실적인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현대오토에버는 사랑의열매,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수도권 지역 IT 특성화고등학교 학생 35명(CCNA 25명, CCNP 10명)을 선발해 해당 자격증 취득을 지원한다. 더불어 청소년 진로 탐색의 기회와 멘토로서 역할도 수행한다. 교육생은 학교장의 추천을 받은 특성화 고등학생 중 서류심사를 통해 선정한다. 교육생 모집 기간은 내달 29일까지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현대오토에버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과 같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를 사회공헌활동과 접목하고 있다"며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나간다는 비전 아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할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 중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