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미회담·단일화·사전투표' 지방선거 변수… 판 흔들까
'북미회담·단일화·사전투표' 지방선거 변수… 판 흔들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2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회담 성사 여부에 여야 희비 갈릴 듯
일부 지역 야권 후보 단일화 움직임 활발
6·13 지방선거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벌써부터 북미정상회담의 성사 여부, 후보 단일화 등이 변수로 꼽히고 있어 주목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28일부터 6·13 지방선거 투표용지 인쇄에 들어간다.

다만 서울과 전남은 26일부터, 인천은 27일부터 비례대표 광역의원 선거의 투표용지 인쇄를 시작한다.

투표용지 인쇄 후에는 사퇴 또는 사망하거나 등록무효가 되어도 다음 달 13일 선거일에 사용할 투표용지에 이를 표기할 수 없다.

공식선거운동 시작일인 31일부터는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후보자의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도 실시간 공개된다.

본격적으로 선거전이 시작된 셈이다.

이번 지방선거에는 다른 때와는 다른 변수가 존재한다.

바로 북미정상회담이다. 일각에서는 지방선거 전날인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여권 쏠림 현상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현재 상황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성사는 장담할 수 없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취소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취소 발표 후 여권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야권은 문재인정부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보수층 결집을 기대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불씨를 살리자 분위기는 반전된 모습이다.

후보 단일화 역시 변수 중 하나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김문수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의 서울시장 단일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후보 단일화에 대해 공식적으로는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정치권에선 여전히 단일화 카드는 살아있다고 보고 있다. 실제 일부 지역에선 야권 후보들의 단일화 움직임이 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를 거듭할 수록 높아지는 사전투표율 역시 변수 가운데 하나다.

사전투표제도는 지난 2013년 4·24 재보궐선거에 처음 도입된 이후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2016년 4·13 총선, 지난해 5·9 대선 등 세 차례의 전국 단위 선거에서 실시됐다.

앞서 지난 2013년 상·하반기 재보선 당시 각각 4.9%, 5.5% 수준에 그쳤던 사전투표율은 2014년 지방선거에서 11.49%로 대폭 늘었고 지난 대선 때는 26.06%를 기록하기도했다.

별도의 부재자 신고를 하지 않아도 주소와 관계없이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의 모든 읍·면·동사무소에서 투표를 할 수 있다는 간편성으로 이번 선거에도 투표율 높을 것으로 관측된다.

공휴일을 맞아 나들이를 떠나는 유권자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들의 사전투표 참여 여부가 선거 판도를 좌우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