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휴가' 즐기러 섬으로 가자…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이색 휴가' 즐기러 섬으로 가자…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5.2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섬 33곳 선정 발표… 5개 주제로 섬 분류
방축도.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방축도.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이색적인 휴가’를 꿈꾸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런 사람들은 기존 유명 관광지 대신 고즈넉한 ‘섬’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행정안전부는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을 놀섬, 쉴섬, 맛섬, 미지의 섬, 가기 힘든 섬 등 5개 주제로 분류해 27일 발표했다.

먼저 조용히 쉬면서 휴가철을 보내고 싶다면 보령군 장고도와 고흥군 애도 등이 적합하다.

장고도는 물이 빠지면 바닷길이 열려 조개, 낙지, 게 등을 잡을 수 있고 애도에서는 난대원시림과 다도해 절경을 즐길 수 있다.

소규모 단체로 떠나고 싶다면 신안군 임자도나 통영시 연화도 등이 좋다.

신안군 임자도는 일행들과 승마체험, 갯고랑 카약체험 등을 할 수 있고, 통영시 연화도에서는 선상낚시, 갯바위낚시, 스킨스쿠버 등을 즐길 수 있다.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미지의 영역’을 개척하고 싶다면 군산 방축도와 고흥 연흥도를 추천한다.

이곳은 풍경과 자연경관이 아름다운데 비해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섬이다.

쉽게 들어가기 힘들지만 그만큼 때 묻지 않은 자연환경을 만끽할 수 있는 완도군 여서도도 주목할 만 하다.

여서도는 완도여객터미널에서 하루 2번 운항하는 여객선을 타고 약 3시간을 가야 하지만 도심에서 즐길 수 없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곳이다.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사이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행안부는 7월1일부터 8월31일까지 33개 섬 중 한 곳을 방문하고 개인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에 후기를 올린 33명을 선정해 기념품을 주는 '여행 후기 블로그 공모전'을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