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양예원 논란, 여론재판 멈춰야 할 때
[기자수첩] 양예원 논란, 여론재판 멈춰야 할 때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5.27 15:35
  • 댓글 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모델 성추행’을 폭로한 유명 유튜버 양예원씨를 둘러싼 진실공방이 점차 가열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양예원씨가 자신의 SNS에 게재한 동영상에서 과거 서울의 모 스튜디오에서 수차례에 걸쳐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동영상에서 양예원씨는 스튜디오 실장에 의해 강압적으로 진행한 촬영으로 20여 명의 남성들로부터 성추행을 당했고, 최근에는 한 포르노 사이트에 당시 촬영한 누드 사진이 유출돼 극단적인 생각까지 들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충격적인 폭로에 사건은 일파만파 커졌다. 그러다 최근 실장이 한 매체를 통해 과거 양예원씨와 주고받았다는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실장이 공개한 메시지에서 양예원씨는 당초 주장과 달리 학원비 등의 문제로 먼저 촬영을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접한 다수의 네티즌들은 ‘무고죄’를 거론하며 양예원씨를 향한 거센 질타를 보내고 있다.

이에 양예원씨는 ”당시 자포자기 심정이었다“면서 ”모르면서 함부로 얘기하는 건 견디기 힘들다. 모든 것은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양예원씨의 말처럼 이번 사건의 진실을 가리는 것은 법원이다. 여론재판 식으로 섣불리 양예원씨에게 무고죄를 씌우는 것은 말 그대로 2차 가해다. 그간 스튜디오 실장을 향해 쏟아졌던 거센 질타들과 추측들은 이른 마녀사냥이다.

모든 일에는 빛과 어둠이 공존한다. 이 같은 여론재판과 마녀사냥으로 인한 2차 가해는 미투 운동의 가장 큰 어둠이다.

타인의 부도덕한 죄과(罪過)를 접했을 때 느끼는 분노는 당연하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고 죄과가 확실해졌을 때부터 시작돼야 한다.

이번 사건처럼 양측의 주장이 다르고 사실이 분명치 않을 경우, 이들의 잘잘못을 따지는 건 개인의 몫이 아니다.

대신 지금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양예원씨와 스튜디오 실장 모두를 함부로 비난하지 않고 기다리는 것이다. 법원이 분명한 ‘진실’을 가리면 그 때 질타를 시작해도 늦지 않다.

미투 운동은 고통의 시간을 인내해 온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움직임이다. 혹여 스스로의 잘못된 판단이 이 운동을 ‘변질’시키고 있지는 않은지 좀 더 예민해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8-05-28 07:36:43
기사는 양측 주장이 다르니 기다리라는데 동영상 때는 뭐했냐는 애들은 뭐야ㅋㅋ?
이상한 논리로 키보드 잡고 부들부들거리지 말고 공부를 해라..에호..
아무리 빼애액 거려 이 분은 '어린 여자'인데도 기자님이시고 너네는 키보드 잡고 부들거리는거 밖에 못하는 애들 ㅠ
더 한건 '페미니스트'가 무슨 뜻인지 몰라서 욕으로 쓰는애들ㅠㅠ
동영상 터졌을 때는 아무말도 못하다가 카톡 하나 나오니까 막 신나? 응?
무고죄로 가정 파탄난 사람들 어쩌냐고? 그걸 왜 이분께 그럼ㅋㅋ 니들이 돈벌어서 좀 도와드려라 그렇게
안쓰러우면^^
여기서 키보드 잡고 부들부들 하는거보다 유익한 삶일듯^^
말도 안되는 논리 펼치지말고 효도하렴^^~

사진보고 깜짝놀람 2018-05-27 22:23:59
자제 부탁요 지나가다 깜짝 놀랐어요

1 2018-05-27 20:28:33
지금같을때 딱 필요한 기사인듯 좋은 기사 잘 보고 갑니다
빡대가리들 댓글 무시하세요 기자님

에휴 2018-05-27 19:35:55
왜 이 기사에 욕하는지 모르겠네 찾아보니 그 전에 썼던 기사들 중에 스튜디오 실장을 욕하는 기사를 한번도 낸 적이 없는데?
이 기사도 그냥 서로 욕하지 말라는 기사인데ㅋㅋ 니들은 그냥 양모씨를 욕해줬음 좋겠는거 아님?ㅋㅋ 무식한거 티내지말자 얘들아 그거 부끄러운거야ㅋㅋㅋ
글고 페미니스트는 욕이 아니고 칭찬이야ㅋㅋㅋ 정신차리셈

오유빈 2018-05-27 18:41:29
그럼 지금까지 미투가해자로 지목당해서 인생 개.박.살난 사람들은 법원에서 확정판결나서 그렇게 잡아먹을듯이 지.랄들 하셨나요? 2중잣대 개오지네요! 이사건도 카톡내용 공개애됐으면 저 실장이라는 사람은 인간쓰레기되서 지금 쯤 폐기처분 됐을 것 같은데요? 처음 양예원이 눈물의 미투 할 때는 왜 이런 기사 안쓰셨나요? 페미니스트기자님? 다른 미투가해자러고 지목당한 사람들 기사 뜰 때는 왜 이런 기사는 콧빼기도 안보였을까요? 페미니스트기자님? 배우 오모씨도 자기는 그런 사람 아니라고 성폭행한 적 없다고 얘기할 때는 변명하는 한남이라고 여론재판해서 작살났는데 그땐 왜 이런 기사가 안나왔나요? 페미니스트기자님? 여론재판 하지말자고??? 니미~~~뽕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