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제36회 단양소백산철쭉제' 마무리
'제36회 단양소백산철쭉제' 마무리
  • 신재문 기자
  • 승인 2018.05.2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여개 세부 행사로 관람객 30여만명 ‘성황’

충북 단양군의 대표 축제인 '제36회 단양소백산철쭉제'가 27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봄, 꽃, 바람(hope)을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축제에 전국에서 30여 만명의 관람객이 찾아 활짝 핀 철쭉의 화려한 향연을 즐겼다.

소백산철쭉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단양문화원이 주관한 이번 축제는 단양읍 일원과 소백산 등지에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50여개의 세부 행사를 개최했다.

축제 첫날인 24일 소백산 산신제로 차분하게 문을 연 이번 축제는 12명 은발의 가수들이 경연을 펼친 제3회 대한민국 실버 가요제로 분위기를 한껏 뜨겁게 달궜다.

이튿날인 25일부터는 수려한 단양호반을 배경으로 한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지면서 축제의 흥과 재미를 더했다.

이들 공연 중 25일부터 26일까지 다누리광장에서 펼쳐진 봄바람 콘서트에는 단양에서 활동하는 밴드가 무대에 올라 관람객들에게 고향 내 물씬 나는 감동을 선사했다.

26일에도 잼스틱의 기상천외 타악 공연으로 폭소 만발의 재미를 선사했다.

이어 펼쳐진 박상민과 색소폰니스트 서정근의 콜라보 무대인 ‘박상민의 불타는 밤’ 은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으며 잔잔한 감동을 선물했다.

축제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대한민국 가요계의 전설 김창완 밴드가 무대에 올랐다.

뭉클 콘서트로 이름 붙여진 이날 무대에서 김창완 밴드는 드라마를 통해 리바이벌되며 큰 인기를 끈 청춘을 비롯해 한 시대를 풍미했던 수많은 히트곡을 선사했다.

김대열 단양문화원장은 “때마침 만개한 연분홍 철쭉과 수준 높은 공연행사로 어느 때보다 성공적인 축제가 됐다”면서 “단양소백산철쭉제가 전국에 이름난 명품 축제로 계속해서 자리매김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