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중국매체들, '2차 남북정상 회담 개최' 신속보도
중국매체들, '2차 남북정상 회담 개최' 신속보도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5.26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중국 관영 매체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개최 소식을 신속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26일 판문점에서 남북의 두 번째 정상회담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즉시 한국 매체를 인용해 관련 소식을 전했다.

CCTV도 이날 메인 뉴스인 신원롄보에서 "(남북) 두 정상이 지난달 27일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회동했다"고 알렸다.

환구시보도 청와대 발표 내용을 인용해 "두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의 만남은 지난 4월27일 만남 이후 두 번째다.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내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