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韓-美 외교장관 통화… 폼페이오 "北과 대화 지속 의지 있다"
韓-美 외교장관 통화… 폼페이오 "北과 대화 지속 의지 있다"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5.25 10: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북미 대화 여건 조성 위해 노력해 나가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사진=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사진=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미측으로서도 북한과의 대화 지속에 대한 분명한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25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전날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밝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발표 배경 등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측으로서도 북한과의 대화 지속에 대한 분명한 의지가 있다”면서 “앞으로 북미간 대화가 이뤄질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이에 강 장관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될 수 있었던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된 6월 12일에 열리지 않게 된 것과 관련해 아쉬움과 유감을 표했다.

강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도 계속 대화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의지를 직접 표명하고 있는 만큼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기회를 계속 살려나가기 위해 한미 양국이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가자”고 답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이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여전한 기대감을 표명하며 분명한 대화 지속 의지를 밝힌 점에 주목하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철저한 한미 공조하에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양 장관 간 수시 소통을 포함, 각급에서 양국 간 계속 긴밀히 협의·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익인간 2018-05-25 10:52:21
북한은 게임의 법칙을 바꿀필요가 있다. 남북한이 긴장속 대치상황에서는 힘이 없다. 남북한이 단결하고, 화합할때. 주변국들이 긴장하고 힘을 갖는것. 남과 북이 화합하면. 미.중.일 모두가 조금이라도 화합에 끼여들려고 하지만, 불화하는 즉시. 이빨을 드러내게 된다. 남쪽의 보수 세력이 진심 잘못했다. 미국이 과다한 요구를 하며 군수업체들의 매파가 나댈때. 그 기반을 제공했으니. 남북한이 '우리끼리라도 잘 살께' 하며. 미국도 못막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