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美에 시간·기회줄 용의 있다"
北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美에 시간·기회줄 용의 있다"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25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계관 '위임에 따라'에 발표한 담화서… "美 회담취소 매우유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5일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 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제1부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취소 공개서한 발표 직후 '위임에 따라' 발표한 담화에서 "조선반도(한반도)와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려는 우리의 목표와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여기서 '위임에 따라'라는 문구는 통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직접적인 뜻이 담겼음을 의미한다.

김 제1부상은 "만나서 첫술에 배가 부를리는 없겠지만 한가지씩이라도 단계별로 해결해 나간다면 지금보다 관계가 좋아지면 좋아졌지, 더 나빠지기야 하겠는가 하는 것쯤은 미국도 깊이 숙고해 보아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다시금 밝힌다"고 말했다.

김 제1부상은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서한에서 언급한 '커다란 분노와 노골적인 적대감'이 본심이 아니라는 점도 조목조목 해명했다. 또한 '트럼프 방식'에 대한 기대감도 표명하며 전향적인 자세로 선회할 것을 거듭 요청했다.

김 제1부상은 "수십 년에 걸친 적대와 불신의 관계를 청산하고 조미(북미) 관계 개선의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하려는 우리의 진지한 모색과 적극적인 노력들은 내외의 한결같은 공감과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거론한 '커다란 분노와 노골적인 적대감'이라는 것은 조미 수뇌상봉을 앞두고 일방적인 핵 폐기를 압박해온 미국 측의 지나친 언행이 불러온 반발에 지나지 않는다"고 의미를 절하했다.

그러면서도 김 제1부상은 "벌어진 불미스러운 사태는 역사적 뿌리가 깊은 조미 적대관계의 현 실태가 얼마나 엄중하며 관계개선을 위한 수뇌상봉이 얼마나 절실한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시기 그 어느 대통령도 내리지 못한 용단을 내리고 수뇌상봉이라는 중대사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데 대하여 의연 내심 높게 평가해왔다"면서 "그런데 돌연 일방적으로 회담취소를 발표한 것은 우리로서는 뜻 밖의 일이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 제1부상은 또 "'트럼프 방식'이라고 하는 것이 쌍방의 우려를 다같이 해소하고 우리의 요구조건에도 부합되며, 문제해결의 실질적 작용을 하는 현명한 방안이 되기를 은근히 기대하기도 했다"며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좋은 시작을 뗄 수 있을 것이라고 하시면서 그를 위한 준비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 오시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직후 김 제1부상은 리비아식 핵폐기를 줄곧 주장해 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겨냥하며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는 담화를 내놓은 바 있다.

그랬던 김 제1부상이 이번에는 대미 대화를 호소하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하면서 향후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진행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