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취소,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
文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취소,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25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SC 긴급회의 소집… "당사자 진심 변하지 않아"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로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 취소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정부터 1시간 동안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포기할 수도 미룰 수도 없는 역사적 과제"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의 소통 방식으로는 민감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며 "정상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