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고개 숙인 조현아… '도우미 불법고용' 질문에 "물의 죄송"
고개 숙인 조현아… '도우미 불법고용' 질문에 "물의 죄송"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5.2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조사받기 위해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으로 들어서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조사받기 위해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으로 들어서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관계당국에 소환됐다.

조 전 부사장은 24일 오후 12시 55분께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출석했다.

푸른색 남방셔츠에 남색 카디건을 입은 조 전 부사장이 청사 앞에 모습을 드러내자 취재진은 '혐의를 인정하시느냐' 등의 질문을 던졌다.

이에 조 전 부사장은 고개를 숙인 채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만 답했다. 이후 심경을 묻는 질문에도 "죄송하다"라고 조용히 대답한 조 전 부사장은 고개를 숙인 채 조사실로 향했다.

조 전 부사장은 모친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함께 필리핀인들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를 받는다.

출입국당국은 한진그룹 사주 일가가 10여년간 불법으로 고용한 가사 도우미는 10~2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