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최선희 "美에 대화 구걸 안한다… 구태여 안 붙잡을 것"
北최선희 "美에 대화 구걸 안한다… 구태여 안 붙잡을 것"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외무성 최선희 북아메리카 국장. (사진=연합뉴스)
북한 외무성 최선희 북아메리카 국장. (사진=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으며 미국이 우리와 마주앉지 않겠다면 구태여 붙잡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최 부상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담화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앞선 발언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지난 2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합의를 이뤄내지 않으면 리비아가 끝난 것처럼 끝날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최 부상은 "미국 부대통령 펜스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조선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느니, 군사적 선택안은 배제된 적이 없다느니, 미국이 요구하는 것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느니 주제넘게 놀아댔다“고 질타했다.

최 부상은 "우리를 리비아와 비교하는 것을 보면 미국의 고위정객들이 우리를 몰라도 너무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들의 말을 그대로 되받아넘긴다면 우리도 미국이 지금까지 체험해보지 못했고 상상도 하지 못한 끔찍한 비극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공언했다.

이어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