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오늘 北핵실험장 폭파 가능성… 취재단 정오께 풍계리 도착
오늘 北핵실험장 폭파 가능성… 취재단 정오께 풍계리 도착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2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절차를 취재할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신화통신 트위터 캡처)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절차를 취재할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신화통신 트위터 캡처)

북한이 이르면 24일 풍계리 핵시설 폐기행사를 진행할 전망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보도에서 23~25일 사이에 일기 사정을 고려해 핵실험장 폐기식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 함경북도 지역에 밤부터는 비가 예보된 만큼 풍계리 핵폐기장 폐기 행사가 이날 오후 중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폐기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방북한 5개국 외신기자단은 전날 오후 6시께 원산의 갈마호텔에서 원산역으로 이동했다. 이후 전용열차를 타고 오후 7시께 원산역을 출발했다.

이 전용열차는 416㎞ 떨어진 풍계리 재덕역까지 운행되며, 취재진은 재덕역에서 차량을 타고 21㎞가량 떨어진 핵실험장 갱도 구역까지 이동할 예정이다.

이 열차를 타고 취재진은 원산에서 총 416km 떨어진 재덕역까지 이동한다. 그곳에서 21㎞가량 떨어진 풍계리 핵실험장 지역까지는 차량 및 도보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원산에서 풍계리까지 이동하는 데 최소 12시간가량 소요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선로 사정 등에 따라 시간이 더 걸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여러 사정을 고려할 때 취재진은 이날 정오 전후로 풍계리 갱도 지역에 도착, 본격적인 폐기행사 취재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풍계리에는 4개의 갱도가 있으며, 이 중 3번과 4번 갱도는 사용이 가능한 상태로 관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핵실험장 폭파와 폐기가 이뤄지면 당분간 핵실험이 불가능해지고, 핵실험을 바탕으로 해야 할 핵무기의 소형화와 정밀화 작업도 어려워질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취재진이 풍계리에서 핵실험장 폐기식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도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북측은 취재단의 입국 심사 과정에서 방사능측정기, 위성전화기, 블루투스 마우스의 반입을 불허했다.

따라서 실제 핵실험 시설 폐기 절차가 진행되더라도 실제 핵시설 폐기 절차가 공동취재진을 통해 국내로 전달되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또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관찰이 가능할지, 본격적인 폐기행사 전후로 어떤 절차가 진행될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