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데스크 칼럼] ‘서투른 목수’, 집 무너뜨릴라
[데스크 칼럼] ‘서투른 목수’, 집 무너뜨릴라
  • 신아일보
  • 승인 2018.05.2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재태 신아 C&P 부장
 

우리는 역사적으로 급변하는 정세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서러움 당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