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산업부, 내년 봄철 석탄발전 미세먼지 43% 줄이기로
산업부, 내년 봄철 석탄발전 미세먼지 43% 줄이기로
  • 백승룡 기자
  • 승인 2018.05.23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 장관 당진화력발전소 방문…미세먼지 대책 논의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될 경우 시·도지사가 석탄 및 중유발전의 발전을 제한하는 상한제약을 도입키로 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23일 충남 당진화력발전소를 방문해 지자체와 주민, 산업계와 함께 미세먼지 감축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백 장관은 "정부가 발전 및 산업 등 부문별 미세먼지 감축 대책을 추진해 왔으나 국민들이 체감하는 개선효과는 아직 미흡하다"며 "무엇보다 석탄발전 미세먼지 감축이 가장 시급한 만큼, 기존 노후석탄 봄철 셧다운과 조기 폐쇄 등 기존 대책과 함께  강도 높은 보완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우선 전체 석탄 및 유류발전 68기 중 42기에 대해 80%로 출력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산업부는 환경부 및 지자체와 최종 협의 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석탄발전 미세먼지의 75%를 차지하는 황산화물 발생 억제를 위해 황함유량이 적은 저유황탄 연료로 전환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체 61기 석탄발전소중 환경설비 개선이 필요한 설비에 대해 올해 21기, 내년까지 총 30기에 대해 우선적으로 설비 개선을 추진한다. 

지난해 봄철 석탄발전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1일 평균 78t이었다.

백 장관은 "새로운 보완대책이 차질없이 시행될 경우, 내년 봄철(3~6월) 석탄발전 미세먼지 하루 배출량은 지난해 대비 최대 43%까지 감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3~6월 봄철 석탄발전의 미세먼지 1일 배출량 감축 기대효과.(자료=산업통상자원부)
3~6월 봄철 석탄발전의 미세먼지 1일 배출량 감축 기대효과.(자료=산업통상자원부)

[신아일보] 백승룡 기자 sowleic@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