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피팅모델 성추행' 4번째 피해자 등장… 추가 조사 전망
'피팅모델 성추행' 4번째 피해자 등장… 추가 조사 전망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5.2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어제 고소인 조사… 스튜디오 실장 등 혐의 부인

유명 유튜버가 폭로한 비공개 촬영회 모델 성추행 의혹의 또 다른 피해자가 등장했다. 이로써 피해자는 총 4명으로 늘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2일 성추행과 강압적 촬영을 호소한 이번 사건의 4번째 고소인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4번째 고소인은 최초로 성추행을 폭로한 유명 유튜버 A씨의 동료로 그는 3년 전 피고소인 B씨가 실장으로 있던 서울 마포구 합정동 스튜디오에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 고소인은 사진 유출 피해는 없었고 촬영 중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다고만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고소인이 나타남에 따라 피고소인에 대한 경찰의 추가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경찰은 B씨와 당시 촬영에 참가한 사진작가를 모집한 C씨 2명을 조사 중이다.

앞서 경찰은 전날 B씨와 C씨를 불러 촬영 당시 성추행이 있었는지, 촬영을 강압적으로 요구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바 있다.

하지만 조사에서 두 사람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들은 사진 유포도 자신들이 한 일이 아니라고 주장 중이다.

경찰은 "고소인과 피고소인 진술에서 서로 엇갈리는 부분이 있다"면서 "사실관계를 파악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