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노력 한 뜻… "체제안전 협의 필요"
文대통령-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노력 한 뜻… "체제안전 협의 필요"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23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서 한미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 안전 보장"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대화하다 밝게 웃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대화하다 밝게 웃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을 열고 이같이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북미 간 실질적·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안전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담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할 경우 북한 정권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수조 달러를 지원받아 '가장 놀라운 나라 중 하나'로 발전했다고 설명하면서 북한도 한국과 "같은 민족"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북한 비핵화 방식에 대해서는 "일괄타결이 좋다"며 "완전히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것이 더 낫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한꺼번에 일괄타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런데 정확히 그렇게 하는 게 불가능할 수도 있는 어떤 물리적 이유가 있다"며 "(비핵화에) 아주 짧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그것은 일괄타결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미 정상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던 종전선언을 북미정상회담 이후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