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송인배 '드루킹' 후폭풍… 지방선거 흔드나
송인배 '드루킹' 후폭풍… 지방선거 흔드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22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여당 넘어 청와대에까지 공세 강화… "철저 특검"
靑 "송인배 조사 한다면 응할 것"… 거취 고려 안 해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문재인 정부 들어 첫 특검인 '드루킹 사건'이 오는 6·13 지방선거 이후 가동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치권은 특검이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송인배 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과 드루킹의 만남을 청와대가 공식 확인하면서 사안의 휘발성이 더해진 모양새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절차와 준비 기간 등을 고려했을 때 특검의 본격적인 수사는 6·13 지방선거 이후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검은 댓글을 통한 불법 여론조작 행위와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의 관여 여부 규명에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애초 온라인 댓글 범죄를 드루킹 사건의 본질이라고 보고 야권 일각에서 주장하는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나 지난 대선과의 연관성에 선을 긋고 있다.

그러면서 추가경정예산안 통과에 따른 2030 젊은층의 표심을 공략하는 모양새다.

아울러 선거 직전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이어가 5060의 지지까지 끌어온다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반면 야권에서는 김 후보를 직접 겨냥하며 더 나아가 청와대에까지 공세를 펼치는 모양새다.

드루킹과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의 만남이 공식 확인됐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전날 송 비서관이 2016년 6월 김 전 의원과 김씨의 만남을 주선했고 대선 전 4차례에 걸쳐 김씨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측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경공모 측으로부터 100만원씩 두 번에 걸쳐 총 200만원의 사례비를 받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송 비서관은 지난 2016년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출마를 위해 꾸려진 대선 준비 실무팀인 '광흥창팀'에 합류했으며 지난 대선 때 일정총괄팀장을 맡았던 인물이다.

그는 현재 문 대통령의 일정을 관장하고 있으며 지근거리에서 대통령을 보좌하는 역할을 맡고있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대통령과 한 몸처럼 움직였던 인사들이 '드루킹 게이트'에 연루돼있다"며 철저한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최대 접전 지역으로 경남을 꼽는 만큼 한국당은 특검을 향해 경남은 물론 지방선거 전체 판세에 미칠 파급력에 기대를 거는 모양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송 비서관에 대한 특검 조사에 대해 "특검에서 필요하다면 조사를 할 것이고, 조사를 한다면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는 송 비서관의 거취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