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무서운 거 없냐?"… '나경원 비서' 중학생에 폭언 논란
"무서운 거 없냐?"… '나경원 비서' 중학생에 폭언 논란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5.2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나경원 의원 비서 A씨 SNS 캡처)
(사진=나경원 의원 비서 A씨 SNS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서가 욕설 논란으로 대중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유투버 ‘서울의 소리’는 최근 나 의원의 비서로 근무 중인 A씨가 한 중학생과 한 통화내용을 담은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녹취록에서 A씨는 “어디 뇌물 받아 먹은 사람이 자살하고 끝이야” 등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싸잡아 비난했다.

또 그는 중학생과 언성을 높이다가 욕설을 하기도 했고, “무서운 거 없냐? 조만간에 얼굴 한번 보자” 등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

이를 둘러싼 비난이 거세지자 A씨는 사과문을 올렸다. 나 의원도 “의원실 소속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을 깊이 사과드린다”며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A씨는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다.

하지만 파장은 쉽사리 진정되지 않는 모양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번 사건과 관련된 청원까지 올라고오 있다.

지난 21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나경원 비서가 중학생을 상대로 벌인 막말을 가만둘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국가기관에 복무하는 자의 비서 역할을 하는 사람으로서 타의 모범이 되어도 모자라거늘 욕설과 고함을 질러가며 겁박을 하다니, 이런 자들이 정치권과 닿아있는 영역에서 직업을 삼고 있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22일 오전 8시30분 기준 해당 청원은 3400여 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