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크라운해태, 한달만에 또 가격 인상… 최대 12.4%↑
크라운해태, 한달만에 또 가격 인상… 최대 12.4%↑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05.2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크라운제과 홈페이지)
(사진=크라운제과 홈페이지)

크라운제과가 21일 국희샌드, 뽀또 등 8개 제품의 가격과 중량을 조정해 중량당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12.4% 올린다고 밝혔다. 크라운제과 계열사인 해태제과가 이달 초 주요 과자 제품 5종 가격을 최대 27% 인상한 지 불과 한달도 안돼 이뤄진 두번째 인상이다. 

국희샌드는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17.8%(13.6%~20.0%), 마이쮸는 평균 7.6%(1.9%~14.3%), 참크래커는 5% 각각 소비자가격을 인상한다.

카라멜땅콩은 13.3%, 못말리는 신짱은 12.2%, 콘초는 3%, 죠리퐁은 12.7% 중량당 가격을 인상한다. 단 스낵 4종은 가격을 올리고 중량도 함께 증량한다. 뽀또는 가격을 그대로 유지하고 중량만 줄여(368g→322g) 중량당 가격은 14.3% 오른다.

크라운제과는 "물가 안정을 위해 원가를 절감하며 최대한 가격 인상을 억제했으나, 원가 압박이 심해 수익 구조가 악화된 제품에 한해 가격을 인상했다"며 "중량을 늘릴 수 있는 제품은 증량해 인상률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은 다음 달 생산분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한편 크라운제과 계열사인 해태제과는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27일 오예스, 맛동산 등 주요 과자 제품 5종 가격을 최대 27% 인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신아일보] 김견희 기자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