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트럼프와 배석자 없이 '한미정상 단독회담'
文대통령, 트럼프와 배석자 없이 '한미정상 단독회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1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관표 2차장, 文대통령 미국 공식 실무방문 일정 소개
"남북회담, 북미회담 성공으로 이어지게 하는 가교역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7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7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미국 공식 실무방문 일정과 의의를 소개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을 공식 방문한다.

두 정상은 지난 1년간 14차례 통화를 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해왔으며, 이번이 5번째 만남이다.

남 차장은 "북미정상회담을 약 3주 앞둔 시점인 만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게 하는 가교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정상이 그동안 빈번하게 전화 통화로 긴밀히 소통했던 것을 넘어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중점적이고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에 도착해 영빈관에서 1박을 한 뒤 다음날인 22일 오전 미국 행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을 접견할 예정이다.

남 차장은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22일 정오께부터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할 것"이라며 "이후 자리를 옮겨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정상회담 후에는 문 대통령은 조미수호 통상조약 체결 136주년과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설 130년 기념,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아울러 박정량 대한제국 초대공사 및 공사관인 이상재·장봉환의 후손을 격려한다.

문 대통령은 공식 실무방문 일정을 모두 마친 뒤 한국시간으로 24일 이른 새벽에 귀국할 예정이다.

남 차장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한미정상 간 우의와 신뢰를 더욱 굳건히 하고 한미 양국 간 동맹과 동반자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기반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