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文대통령-北 김정은 '핫라인 통화' 아직 계획 없어"
靑 "文대통령-北 김정은 '핫라인 통화' 아직 계획 없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1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정인 특보 말 언급할 필요 없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핫라인 통화'와 관련, "아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문 특보의 말에 저희가 별로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특보는 전날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무기한 연기하고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미북회담 재고를 언급한데 대해 "남북 정상 간 직접 통화가 되지 않으면 상황이 상당히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김 제1부상의 담화가 문 대통령의 중재역을 촉구하는 의미가 아니냐는 일부 해석에 대해서는 "해석은 해석"이라고만 답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드루킹'이 주도한 포털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선 전에도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등을 이용한 댓글조작이 있었다는 공범의 진술을 확보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당이나 당사자쪽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