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산업·소셜벤처·혁신창업으로 일자리 창출”
“뿌리산업·소셜벤처·혁신창업으로 일자리 창출”
  • 김성화 기자
  • 승인 2018.05.1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뿌리기업 R&D 지원·대기업 상생협력 확산·스마트화 추진
중기부, 소셜벤처 투자 활성화·혁신창업 오디션 등 ‘창업 붐’ 조성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각각 뿌리산업과 창업기업을 중심으로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16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6차 일자리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소셜벤처·혁신창업, 뿌리산업 등 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 대책을 논의·의결했다.

산업부는 뿌리기업 성장 지원을 위해 뿌리산업 R&D와 마케팅에 올해 하반기부터 5년간 1500억원을 지원한다. 또 반도체·자동차 업계와 공정위가 참여한 업종별 상생협의체를 강화해 납품단가 인상, 대금지급 감독 등 대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확산한다.

또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뿌리기업 자동화 설비 리스에 대한 자본재 공제조합 보증제도를 신설하고, 뿌리공정 스마트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하반기 ‘뿌리산업 선도단지’도 선정해 공동활용시설을 집중 지원한다.

일자리와 구직자 미스매칭 해소를 위해 근무환경이 우수하고 성장성이 높은 ‘일하기 좋은 뿌리기업‘을 지정해 지원을 확대하며 ‘뿌리산업진흥센터’에서 중장년층 대상 일자리 One-Stop 종합 지원을 강화한다.

중기부는 소셜벤처와 혁신창업을 유도함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한다. 소셜벤처 활성화는 △소셜벤처 판별 및 가치평가체계 구축 △특화지원 △HUB 구축의 세 단계로 진행한다. 

먼저 소셜벤처를 평가함에 있어 유연한 판별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임팩트투자, 은행, 공공기관 등 기관별 수정·보완 후 투자심사 등에서 활용하도록 한다.

중기부는 청년 소셜벤처 HUB ‘헤이그라운드’, ‘소셜캠퍼스 온(溫)’ 등 소셜벤처기업과 투자사, 사회적경제기업이 위치한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일대를 소셜벤처 밸리로 육성하고 5개 내외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중심으로 지역별 거점 허브도 함께 구축한다. 

또 창업사업화 및 투자 등 특화 지원 확대를 위해 우수 청년소셜벤처에 1억원까지 창업사업화 비용을 지원하며 1200억원 규모의 `소셜 임팩트투자 펀드`도 조성한다.

혁신창업을 위한 방안으로 서바이벌 오디션 방식의 TV방송 등 민간 제안형 창업지원 사업과 유니콘 기업 육성 프로젝트를 도입한다. 이와 함께 창업 붐의 지역확산을 위해 창업가 등 지역 혁신주체들이 교류·협업하는 SW 중심의 커뮤니티형 `창업마을'을 조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