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에 靑 당혹… 긴박한 움직임
北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에 靑 당혹… 긴박한 움직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보고체계 통해 즉시 文대통령에게 보고
"의미 파악 주력"… 신뢰관계 영향 우려한 듯
회의서 '신중대처' 한 뜻…'비관론'에 선 그어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북한이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갑작스레 취소한 가운데, 청와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긴박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남북 고위급회담 당일인 이날 새벽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 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거론하며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하여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 정세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청와대는 보고체계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즉시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시에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미국 백악관과도 이 같은 사실을 공유하며 한미공조 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청와대는 외교부와 국방부, 통일부 등 관계부처와 신속히 대책논의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외교부·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전화통화를 하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일단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장 북한이 어떤 이유로 고위급회담 연기를 통보했는지 알아내는 게 급선무라는 것이다.

이는 북한의 의도가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게 된다면 신뢰관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도 청와대 참모들은 '신중대처'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이번 일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분위기에서 한 반 물러서게된다면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에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이 같은 '비관론'에 대해 참모들은 선을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이날 통보와 관련,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가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나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계획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북한이 빌미를 삼은 맥스선더 훈련 일정이나 규모에 대해 당국간 논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계획이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송영무 국방장관도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과 이날 오전 8시부터 30여분간 긴급 회동을 하고 북한의 이번 행동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