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위급회담 무기 연기 통보… 맥스선더훈련 지적
北, 고위급회담 무기 연기 통보… 맥스선더훈련 지적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16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통신 보도… "美·南 당국 태도 예리하게 지켜볼것"
한미 공중전투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미국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한미 공중전투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미국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북한이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비난하며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선언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오전 "11일부터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 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언급했다.

맥스선더는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 7공군 사령부가 주관하는 훈련으로 매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 공군의 주도 하에 한·미 공군이 지난 11일부터 맥스선더 훈련을 실시했다. 맥스선더 훈련은 2주간 일정으로 실시된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스텔스 전투기인 F-22 8대가 전개됐다. 8대가 한번에 한반도에 전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52 전략폭격기 등도 한반도에 착륙하지는 않지만 훈련에 참가한다.

통신은 "우리를 겨낭하여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이날로 예견된 북남 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알렸다.

통신은 "남조선 당국과 미국은 4·27선언에도 불구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대규모의 연합공중훈련을 벌려 놓았다"면서 "지금까지 우리가 보여준 평화 애호적인 모든 노력과 선의에 무례무도한 도발로 대답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주동적이며 아량있는 노력과 조치에 의해 마련된 북남관계 개선과 조미대화 국면이 이번 전쟁연습과 같은 불장난 소동을 때도 시도 없이 벌려놓아도 된다는 면죄부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선의를 베푸는 데도 정도가 있고 기회를 주는 데도 한계가 있다"며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은 그 어느 일방의 노력으로써는 이행될 수 없으며 쌍방이 그를 위한 유리한 조건과 환경을 힘을 모아 조성해나갈 때 비로소 좋은 결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16일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16일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이 같은 보도와 관련 통일부는 "북측은 오늘 0시 30분께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 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확인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무기 연기한다고 통보한 것과 관련, 북한에 전통문을 보내 입장을 표명할 방침이다.

조 장관은 "어떤 내용으로 할지는 현재 검토 중에 있다"면서 "현재까지 구체적인 평가를 말씀드리기는 조심스럽다. 종합적으로 판단해보겠다"고 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새벽에 상황이 발생해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외교·국방부 등 관련부처 분들과 전화통화를 하는 등 긴밀히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일단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통일부에서도 오전에 입장이 나갈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