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내일 남북 고위급회담… '판문점 선언' 이행 협의
내일 남북 고위급회담… '판문점 선언' 이행 협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1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개최' 우리 측 제안에 북한이 16일로 수정제의
北 리선권 등 대표단 구성… 우리는 조명균 등으로 구성
평화의 집. (사진=연합뉴스)
평화의 집. (사진=연합뉴스)

남북이 고위급회담을 16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기로 했다.

통일부는 15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6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리측은 지난 8일 고위급회담을 14일 열자고 북측에 제의하고 답을 기다려왔다.

이에 북측이 이날 16일로 회담을 열자고 수정 제의해 합의됐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이번 회담에서 북측 대표단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5명으로 구성됐다.

북측은 수행원, 지원인원, 기자단 등 총 29명을 대표단으로 보낸다고 통보했다.

우리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5명 내외의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이번 고위급회담은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후속조치의 성격으로 열린다.

고위급회담에서는 판문점 선언에 5월 중 열기로 한 장성급 군사회담과 8·15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논의할 적십자회담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및 6·15 남북공동행사 개최를 위한 의견 교환은 물론 아시안게임 공동참가를 위한 체육회담 일정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도 예상된다.

또한 북측 대표단에 철도성 부상과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포함된 만큼 남북 철도연결을 비롯한 경제협력 관련 논의도 할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