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IT업계 40兆 시장 '골든 키즈' 잡아라
IT업계 40兆 시장 '골든 키즈' 잡아라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5.14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콘텐츠에 AI·AR 적용
인기 캐릭터 모시기 전쟁 후끈
미래 고객 인지도 선점 효과도
지난 3일 화문 KT스퀘어에서 홍보모델이 어린이들과 함께 KT와 대교가 손잡고 출시한 AI 동화 서비스 '소리동화'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지난 3일 화문 KT스퀘어에서 홍보모델이 어린이들과 함께 KT와 대교가 손잡고 출시한 AI 동화 서비스 '소리동화'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엄마가 읽어주던 동화책은 옛말이 됐다. 이제는 AI(인공지능) 스피커가 읽어준다. 아이들은 이제 장난감을 갖고 노는 방법을 유튜브로 배우며 어린이 전용 채널을 보며 인기 캐릭터와 논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러한 키즈 타켓팅 전략이 활발하다. 저출산으로 인한 '골든 키즈', 이른바 귀하게 자란 외동이 많아지고 맞벌이 부부가 늘어남에 따라 돌봄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통신사와 포털 등 IT업체들은 앞다퉈 어린이용 서비스에 눈을 돌리고 있다. 키즈 콘텐츠에 AI, AR(증강현실) 등 신기술을 접목하려는 시도도 늘고 있다. 

KT는 이달 초 AI 스피커 '기가지니'에 소리동화, 오디오북 등 어린이 콘텐츠를 대거 추가했다. SK텔레콤은 어린이용 미니폰에 AI 플랫폼 '누구'를 탑재했고 네이버는 유아용 단어학습 콘텐츠 '파파고 키즈'와 음성인식 인공지능을 적용한 키즈폰 '아키'를 출시했다.

또 이들 업체들은 이미 지난해부터 키즈 서비스와 콘텐츠를 앞세워 이용자 확보에 열을 올려왔다. 어린이에게 인기가 좋은 캐릭터와 크리에이터 모시기 경쟁도 치열하다.

KT는 최근 선보인 어린이용 패키지 서비스 '키즈랜드'를 통해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핑크퐁', '뽀로로' 전용 무료 채널을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8월 구글과 손잡고 U+tv 아이들나라에 어린이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 키즈를 탑재했다.

카카오는 이달 AI 스피커 카카오미니에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 '잠뜰' 등이 자녀의 이름을 부르며 칭찬해주는 기능을 추가했다.

LG유플러스와 CJ E&M는 IPTV 효과를 톡톡히 봤다.

LG유플러스는 아이들나라가 출시된 지난해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매 분기 IPTV 가입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넘게 늘었다.

또 인터넷 방송 사업자인 CJ E&M의 '다이아TV'는 최근 4년간 키즈 분야의 누적 조회 수 비중이 34.5%로 26.1%인 게임을 앞질러 단연 돋보이는 성적을 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키즈 서비스는 미디어,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고 요금제 등 기존 상품과 결합할 수도 있다"며 "미래의 고객에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효과도 있어 앞으로 키즈 시장을 노리는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키즈 타켓 마케팅이 활성화 된 배경은 40조원에 육박하는 키즈 산업의 성장이 있다.

KT경영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유아용품과 콘텐츠 등을 포함한 국내 키즈 산업 시장 규모는 지난 2002년 8조원에서 2012년 27조원 그리고 2015년 38조원대로 성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