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태용호, 월드컵 최종엔트리 발표… 손흥민·이승우 승선
신태용호, 월드컵 최종엔트리 발표… 손흥민·이승우 승선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5.1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우 '깜짝 발탁'… 국내 평가전 이후 23명으로 압축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명단발표 기자회견에서 신태용 감독이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명단발표 기자회견에서 신태용 감독이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무대를 빛낼 태극전사 명단을 발표했다.

이변 없이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 이근호(강원) 등 핵심 멤버 '공격수 4인방'이 신태용호에 승선했다.

논란이 됐던 이승우(베로나)도 미드필더 명단에 '깜짝' 포함됐고, 발탁에 고심했던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은 측면 자원 부족으로 기회를 얻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출전선수 명단 발표식을 가졌다.

신 감독은 부상자들의 상태를 고려해 28명의 선수를 데리고 두 차례 국내 평가전(5월 28일 온두라스전·6월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을 치를 예정이다.

이후 5명을 탈락시킨 뒤 23명의 선수를 확정짓고 러시아 월드컵에 나설 예정이다.

평가전의 첫 번째 상대는 북중미의 온두라스다.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어 전주에서 다음달 1일 동유럽의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국내 마지막 평가전을 갖는다.

최전방 공격진은 손흥민과 황희찬이 뽑혔다. 신 감독은 손흥민-황희찬 조합을 투톱 공격수로 가동할 전망이다. 백업 자원으로는 김신욱(전북)과 이근호(강원)가 선택됐다.

부상을 입은 염기훈의 자리는 이청용이 차지했다. 다만 그는 두 차례 국내 평가전에서 스스로의 가치를 입증해야 러시아행을 확정지을 수 있다.

K리그 자원으로는 이재성(전북)과 스웨덴 리그를 경험한 문선민(인천), 주세종(아산)이 신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은 2010년, 2014년에 이어 세 번째 월드컵 무대에 나설 기회를 얻었다.

정우영(빗셀 고베)이 더블 볼란테 자원으로 뽑혔고, 권창훈(디종)과 '베테랑'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도 신 감독의 눈에 들었다.

하지만 이승우의 발탁은 예상치 못했다. 신 감독은 자신의 전술 구상에 필요한 선수라며 이승우에게 러시아 무대에 나갈 기회를 줬다.

반면 갈비뼈 골절로 염기훈(수원)은 끝내 대표팀 명단에서 빠졌다. 정강이뼈 골절상을 당한 김민재(전북)도 제외됐다.

신태용호는 18일 오후 9시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스웨덴과 첫 경기를 갖고 23일 자정 로스토프에서 멕시코와 2차전을 치른다. 우승후보 독일은 마지막 상대로 27일 오후 11시 카잔에서 붙는다.

16강에 오를 경우, 조 1위라면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E조 2위와, 2위라면 사마라에서 E조 1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면 바로 귀국길에 오르게 된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