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 달 남은 지방선거… 판도 흔들 변수 산재
한 달 남은 지방선거… 판도 흔들 변수 산재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5.1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훈풍' 이은 북미정상회담 결과 주목
여야간 '드루킹 특검' 신경전… '역풍' 우려도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6·13 지방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막판까지 판도를 뒤흔들 변수들에 대한 긴장을 늦추지 못하는 모양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표심을 흔드는 가장 큰 변수는 명실상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이슈다.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5월 22일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지방선거 하루 전인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으로까지 연결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지로 확정된 싱가포르는 한국과 시차가 1시간밖에 나지 않아 회담 결과는 말 그대로 지방선거의 메가톤급 변수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여야는 표면적으로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으나,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는 기대하는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북미정상회담의 물밑 협상에 우리 정부가 적지 않게 관여했다는 인식 때에 회담에서 최상의 결과가 도출되지 않더라도 민주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다만 북미정상회담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방법론에 차이를 보여 좋지 않은 결과가 나타날 경우 지방선거에서 호재로 작용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야당이 강하게 주장 중인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 도입 여부도 판세를 흔들 주요 변수로 꼽힌다.

자유한국당은 남북정상회담에 쏠린 국민적 시선을 드루킹 사건으로 돌리기 위해 막판까지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드루킹 사건과 관련된 특검 수사개시 시기를 두고 여야간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가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한때 드루킹 특검의 조건부 수용 입장을 보이던 민주당은 야권이 드루킹 특검을 '대선 불복 특검'으로 전환할 조짐을 보이자 즉각 특검 불가론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그러나 민주당 홍영표 새 원내지도부의 출범과 김성태 원내대표의 단식 중단으로 멈춰선 여야 협상이 재개될 것이라는 관측도 적지 않다.

반면 일각에선 역풍 우려도 나온다.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긍정적 여론이 우세한 상황에서 한국당만이 정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다.

또 민주당이 특검을 전격 수용한다 해도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도 다수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외에 지방선거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일자리 등 경제 문제도 변수로 거론된다. 야권 후보 단일화 여부와 선거 당일 투표율도 이번 선거결과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진단된다.

[신아일보] 이동희 기자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