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경화 장관 "완전한 비핵화 한·미 양국 공통 목표 재확인"
강경화 장관 "완전한 비핵화 한·미 양국 공통 목표 재확인"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5.1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미군, 한미동맹 최우선 사안… 북한과 다룰 일 아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1일(현지시간) ‘완전하고 검증할 수 있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가 한미 양국의 공통 목표라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말하며 “우리는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를 향한 심화한 조치, 더욱 구체적인 조치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는 제재 완화를 거론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과 나는 65주년을 맞은 한미동맹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의 핵심으로 오랫동안 역할을 해왔음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특히 강 장관은 최근 논란이 됐던 주한 미군 감축설과 관련, 한미동맹에서 주한 미군이 가장 우선시 돼야 하는 사안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미군의 한국 주둔이 한미동맹의 최우선 사안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면서 “한미동맹이 얼마나 공고하고 (주한 미군과 같은) 동맹 이슈는 동맹 사이에서 다뤄질 일이지, 북한과 다룰 일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그는 “폼페이오 장관도 이런 입장을 확인했다. (회담에서) 주한미군 감축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오는 22일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이 시점에 오기까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긴밀한 소통과 신뢰관계가 긴요했다”면서 “그래서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정상) 두 분 사이에 조율하고 의견을 나누는 것이 성공적 회담을 준비하는 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