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남북교류, 멈추지 않고 '콸콸' 흘러가도록 하겠다"
文대통령 "남북교류, 멈추지 않고 '콸콸' 흘러가도록 하겠다"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5.1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남북평화 협력 기원 남측예술단' 초청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오찬에는 공연을 총괄 지휘한 윤상 음악감독을 비롯해 가수 조용필, 최진희, 강산에, 이선희, 윤도현, 백지영, 알리, 서현, 걸그룹 레드벨벳 등과 4·27 남북정상회담의 만찬과 환송식에서 공연을 펼친 오연준 군 등도 참석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오찬에는 공연을 총괄 지휘한 윤상 음악감독을 비롯해 가수 조용필, 최진희, 강산에, 이선희, 윤도현, 백지영, 알리, 서현, 걸그룹 레드벨벳 등과 4·27 남북정상회담의 만찬과 환송식에서 공연을 펼친 오연준 군 등도 참석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남북 예술단의 상호 방문 공연 등 문화 교류를 거론하며 "왜 우리는 서로 갈라져 있고, 서로 대결하고 있는가라는 생각을 했다"며 "남북 간 교류가 멈추지 않고 더욱 콸콸 흘러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평양 방문 공연을 한 '남북평화 협력 기원 남측예술단'과의 오찬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예술단 공연과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를 보며 문화·예술·스포츠가 갖는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실감했다"면서 "교류를 만들어내는 것은 정치의 일이지만, 그 교류에서 감동을 만들어내는 것은 문화·예술·체육이 자체적으로 가진 힘"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남과 북은 음악에서 이질감도 많이 느꼈다. 우리는 북한 음악을 옛날 노래처럼 느꼈고, 북한은 우리 음악이 생소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백지영 씨의 '총 맞은 것처럼'이 북한 대학생 애창곡 1위라는 말도 있고, 아이스하키 단일팀 북한 선수가 레드벨벳 노래를 흥얼거렸다는 보도도 있었다. 금방 상대의 노래에 공감하고, 무대를 보며 감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로 노래를 바꿔 부르거나 같은 노래를 부르고, 손을 잡고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내는 것을 보며 역시 우리는 하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의 최고 정치지도자도 그 공연을 봤기 때문에 감동의 크기와 효과가 더욱 클 것"이라며 "여러분이 교류의 문을 활짝 열어준 셈이다. 이 교류가 끊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경평축구 뿐 아니라 농구도 함께 하자, 북한의 교예단을 남쪽으로 보낼 수 있다'고 제안하더라"라며 "이렇게 교류가 계속 흘러가면 남북이 자유롭게 오가기도 하고 종래에는 다시 하나가 되는 때가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무리 발언에서도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평양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온 만큼 남북관계도 발전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도 잘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문화예술 분야에서 남북관계가 열리고 종국에는 경제협력까지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갈라져 있으나 공동체를 이루고 끝내는 하나가 될 것"이라며 "어디까지 될지는 모르겠지만, 최대한 속도를 내보려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